_DSC3481 copy

시간의 산책자들, Stroll Through Time – BMA : 부산시립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에 이중섭전을 관람하러 갔다. 이중섭전은 서울 부산 공동으로 기획한 전시라 전시 디자인 자체를 서울에서 진행하였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부산은 부산의 디자인업체와 일을 진행하지 않을까? 부산 디자인의 퀄리티는 정말 서울 보다 많이 뒤쳐져 있는 것일까? 하는 씁씁함이 마음에 남아있었다. 전시 관람 후 몇일 뒤 거짓말처럼 시립미술관에서 연락이 왔다. 전시디자인을 진행하고 싶다고 미팅을 요청하였다. 우리는 곧 시립미술관에서 이진철 학예연구관과 미팅을 진행하였고 연구관은 전시 예정일이 몇일 남지 않아 디자인이 급하게 진행 될 것 같다고 하였다. D-Day가 촉박한 만큼 디자인도 급박하게 진행되었다.

시간의 산책자들이라는 전시명이 감성적으로 느껴진다.

시간의 산책자들은 부산의 작고 작가 ‘임응식’, ‘정인성’ 의 유작 기획전이다. 부산에서의 사진 활동을 통해 당시의 시대상과 시간의 흐름을 보여주는 상당히 ‘사람 냄새’나는 전시였다. 전시 디자인을 진행하며 가장 중점을 두었던 부분은 디자인이 작품을 도와 작품에 몰입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었다. 디자인이 눈에 띄어 전시를 방해하면 안된다는 생각이 확고했다. 컬러는 차분하게 세련되지만 화려하지 않은 느낌을 추구하였다. 아래 이어지는 이미지들 보면 많은 부분들에서 과하지 않음을 추구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클라이언트
부산시립미술관 – Busan Museum of Art
poster_A4

시간의 산책자들 최종 메인(포스터) 디자인
Stroll Through Time Poster Design

두개의 원이 두개의 렌즈처럼 느껴진다.

메인 디자인을 하면서 가장 신경을 많이 쓴 부분은 ‘임응식’, ‘정인성’ 두 작가를 평등하게 보여 주는 것이었다. 그러나 두 작가의 사진이 하나는 가로형, 다른 하나는 세로형의 사진 이었기에 균등 배치가 상당히 어려웠다. 두개의 렌즈 속 두개의 시선이라는 컨셉이 떠올랐고 작품을 두개의 원으로 배치 하였다. 전시명 타이포그래피가 시간의 숲(두 작가의 작품)에서 사이를 천천히 산책하는 느낌이 들었으면 하는 의도로 작품의 위아래를 가로지르도록 배치 하였다.

_DSC3478

전시장 입구 : 아크릴 레이저 가공


전시 오픈 준비 중의 상태

작업 시간이 굉장히 짧았다.

시립미술관 2층 대전시실의 벽은 표면이 상당히 거칠어 커팅시트를 작업하는데는 정말 최악의 조건이다. 시간이 넉넉하면 작업이 가능하겠으나 전시 오픈 코앞에서는 가능하지 않은 작업이었다. 어떻게 하면 가장 빠른 시간 내에 퀄리티를 낼 수 있을까를 고민하기 시작했고 컬러 포맥스에 시트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물론 금액적으로 자재비가 가장 많이 드는 선택이었으나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서는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preview_005 copy

모바일 / 웹

WEB

리플렛 디자인


전시장 전경

심포지엄-포스터_디자인

시간의 산책자들 전시 연계 심포지엄
한국 근대사진의 재인식,
임응식과 정인성

포스터 디자인

001

Client
부산시립미술관 – Busan Museum of Art


Visual Communication Design
에프 스튜디오

Exhibition Design
에프스튜디오


Curator
이진철 학예연구관


Construction
푸른애드

Print production
유신인쇄출판사